가정통신문

자녀사랑하기 - 친구관계 도와주기

  • 작성자 최영조
  • 작성일 2018-05-02
  • 조회수 287

우리 자녀들은 친구와 사귀는 과정을 통해 사회성을 키우고 정서적으로 발달하는 등 정신적으로 성숙하게 됩니다. 친구관계가 좋으면 학교생활이 즐겁고 신나지만, 친구관계가 어려우면 학교생활이 싫고 힘들게 느껴집니다. 2018년 세 번 째 뉴스레터에서는 자녀가 친구와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고 따돌림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자 합니다

첨부파일
이전글 2018년 5월 학교급식
다음글 나이스 학생/학부모서비스 모바일 시범운영 안내
댓글